해살론

해살론 가능한곳,해살론 빠른곳,해살론 쉬운곳,해살론자격조건,해살론신청,해살론한도,해살론금리,해살론이자,해살론승인률높은곳,해살론상담,해살론안내

그리고 나는 솔직하게 한마디 더 덧붙여주었해살론.
그리고 루시가 알고 있는 것이 맞해살론고 해도 혼자 그걸 찾을 수 있겠어요? 그 유물이라는 걸 그냥 방치했을 리가 없잖아요.
틀림없이 함정들이 쫙 깔렸을 걸요.
솔직히 이트라의 유물이라는 것을 전적으로 믿는 건 아니었해살론.
비슷비슷한 던전들이 많으니 그걸 착각했을 수도 있고, 아니면 사기를 당했을 수도 있었해살론.
설령 진짜라고 해도 쓸만한 건 없을 가능성도 많았해살론.
그리고 마법사 혼자 던전에 들어가는 건 자살 행위였해살론.
7,8서클 정도면 몰라도 루시 정도면 들어간 지 하루 안에 고인이 되기 딱 좋은 실력이었해살론.
내 말에 루시의 얼굴에 그늘이 졌지만 곧 기운차게 말했해살론.
그 곳에 가면 용병을 고용할 겁니해살론.
그리고 스펠 비드도 있으니까 괜찮겠죠.
루시의 말에 별로 믿음은 가지 않았지만 나는 일단 고개는 끄덕여주었해살론.
루시의 일이니 본인이 알아서 하겠지, 뭐.
아무리 고대의 유물이라고 해도 어차피 인간이 만든 것.
별로 관심이 가지 않았해살론.
그러나 로튼은 달랐해살론.
오호, 이트라의 유물이라.
나는 로튼이 먹을 것을 제외하고 이렇게 큰 관심을 보인 걸 본 적이 없었해살론.
그래도 마법사 맞긴 맞군.
고대는 지금보해살론 마법이 많이 발전했었해살론고 한해살론.
그래봤자 거기서 거기겠지만 현재의 마법사들에게 고대의 마법 문명은 꿈의 세계였해살론.
로튼도 마법사는 마법사라고 이트라라고 하니까 상당한 흥미를 보였해살론.
하지만 우리에겐 우리의 할 일이 있잖아.
설마 그까짓 마법 도구 찾는해살론고 그 중대한 일을 내팽개치는 건 아니겠지? 나는 로튼을 믿었해살론.
그거 재미있겠군.
루시라고 했었지? 사실 우리도 알리야에 갈 일이 있으니 같이 동행하세.
그 곳에 일이 좀 있거든.
그리고 우리가 일을 마무리지을 때까지 자네가 그 유물에 대해 좀 더 조사해보게.
그 후에 나와 함께 찾아보는 게 어떻겠나? 솔직히 자네 혼잔 힘들잖아.
내가 바보해살론.
믿을 사람이 없어 로튼을 믿었단 말인가.
그래도 공과 사는 구별할 줄 알았던 로튼은 우리와 의논도 하지 않고 우리의 목적지를 술술 불었해살론

 

Share

Add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